profile
(*.51.92.147) https://redflame.co.kr/freeboard/20829 조회 수 671 추천 수 15 댓글 4

안양 축구 이야기를 하면서 이우형 감독님 이야기를 하게되는 이유는 명확하다고 봅니다.

 

 현재 안양에 있는 주전 선수들은 어느정도는 2부리그에서 증명된 선수들입니다. 올해는 폼이 오락가락 하지만 다들 꽤 오랜 기간 동안 높은 수준을 보여줬던 선수들이었죠. 특히 올해 영입된 선수들이 그렇습니다. 백성동, 연제민, 황기욱, 김륜도 모두 2부리그를 챙겨보는 사람들은 다 아는 준수한 자원들이죠. 기존의 김경중, 홍창범, 백동규 같은 선수들은 작년에 이미 다 증명을 했죠. 문제는 올해 이 선수들이 일제히 폼이 무너진 모습을 보인다는 것입니다. 왜 그런가는 2부리그를 챙겨본 사람들은 알 수 있다고 봅니다.

 

 일례로, 백성동을 생각해봅시다. 백성동은 1부리그에 가장 근접한 2부리그 선수입니다. 누구나 백성동 정도면 1부에서도 주전으로 충분히 통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폼을 수년간 지속적으로 보여줬습니다. 작년에 반짝한 선수가 아니라는 점이죠. 그런 선수가 올해 유독 부진합니다. 선수 본인은 3백 전술이 처음이라 적응하는데 힘들다고 하지만, 공격수가 굳이 3백이냐 4백이냐가 중요할까 생각이 듭니다. 저는 안양이 백성동 선수를 잘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본 백성동 선수의 장점은 볼을 가지고서 경기를 만들어가는 능력입니다. 백성동 선수는 오프더볼 움직임보다는 온더볼 플레이가 좋습니다. 작은 체구임에도 나름 볼키핑이 준수하고, 시야와 패싱, 그리고 킥력도 좋죠. 그래서 이전까지의 팀에서 백성동 선수는 측면이든 중앙이든 주로 공을 받고 본인이 공격 작업을 만들어가는 역할을 주로 부여받았습니다. 그런데 현재 안양에서 백성동 선수의 플레이는 플레이메이커보다는 공격수에 가깝습니다. 지속적으로 수비 뒷공간으로 침투하려고 노력하며 박스 안으로 들어가려고 합니다. 다른 선수들과 연계보다는 직접 박스 안에 들어가서 골을 노리는 플레이가 많죠. 갑자기 백성동 선수의 성향이 바뀐 걸까요?? 백성동 선수는 왜 갑자기 공격수가 된 걸까요??

 

  김륜도 선수도 봅시다. 김륜도 선수의 장점은 부지런함입니다. 일반적으로 부지런한 공격수라고 하면 지속적으로 상대 수비의 빌드업을 방해하는 역할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이 점에서도 김륜도 선수는 성실했습니다. 하지만 김륜도 선수의 부지런함은 공격 작업에서의 부지런함입니다. 이 선수는 공을 받아주기 위해 미드필더 지역까지 내려오는 것을 싫어하지 않으며, 공을 받고 내준 후에 침투도 열심히 합니다. 본인이 공을 받을 확률이 낮은 상황에서도 지속적으로 침투와 연계에 집중하기 때문에 수비하는 입장에서는 큰 스트레스를 받게 되죠. 부천과 안산에서는 이러한 김륜도 선수의 공격적인 움직임이 다른 선수에게 공간을 만들어주는 역할을 했습니다. 그래서 높은 평가를 받았지요. 그래서 김륜도 선수는 측면에 배치되는 경우도 많이 있었습니다. 안양에서 김륜도 선수의 역할은 정확하게 조나탄 모야 선수의 백업입니다. 조나탄과 김륜도는 서로 다른 능력을 갖고 있음에도 김륜도 선수는 조나탄처럼 포스트 플레이와 골을 넣길 기대하고 그런 플레이를 하려고 합니다. 김륜도 선수도 갑자기 본인이 하고 싶은 게 생긴 걸까요?? 

 

  이처럼 부진한 선수들의 플레이가 하나같이 이전에 해오지 않았던 플레이를 안양에서 하고 있습니다. 본인의 장점이었던 플레이를 그만두고 이전까지 잘하지 못했던 플레이들을 하니 당연히 기대치보다 못할 수밖에 없죠. 그래서 선수들에게 이러한 플레이를 주문하는 사람이 문제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는 겁니다. 

 

  저는 백3나 백4 등 포메이션의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좋은 감독에는 두 가지 유형이 있다고 보는데, 하나는 선수의 장점을 잘 살려서 이를 조화롭게 융화시키는 유형이고, 다른 하나는 본인의 확고한 전술적 철학 아래서 선수들을 훈련시키는 유형입니다. 작년에 안양을 본 분들은 이우형 감독님이 전자의 유형이구나 생각하셨을 겁니다. 그런데 올해 들어와서는 선수의 장점을 활용하는 능력도 사라진 것 같습니다. 애당초 전술적 철학은 없었고, 선수의 장점도 살리지 못하니 무능력해 보이는 것입니다.

 

  지나치게 좋은 선수들이 많이 들어와서 이를 조화시키기 힘들다라고 변명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이런 걸 무능력이라고 부릅니다. 즉, 현재 안양 스쿼드를 조화시킬 수 있는 사람이나, 본인의 확고한 철학하에 팀을 운영할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는 결론밖에 저는 나질 않네요.

  • profile
    너와나의안양 2022.06.12 15:58 (*.223.17.58)

    안드리고 선수를 보면서 항상 안타까웠던 점이 그 점입니다.

     

    안드리고 선수는 시야도 넓고, 패스길도 잘 보고 그 패스길로 패스도 정말 잘 넣어주는 굉장히 뛰어난 선수라고 생각합니다. 안드리고 선수의 수비 부담을 줄이고, 2선에서 공격수들에게 패스를 뿌려주는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부여하면 많은 도움을 기록하며 안양의 득점이 대폭 늘어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하지만 이우형 축구에서는 그런 역할을 받아 장점을 이용하긴 커녕 3선 수준으로 내려 쓰면서 수비적인 부담도 지우고 이우형 축구 특유의 미드필더를 패싱하는 축구를 하며 볼을 잡을 일이 적어 뭔가 특출난 능력이 있어보이지 않으니 닐손을 내보내고 안드리고를 영입했다고 욕이나 먹고 있습니다.

     

    안드리고는 자신의 능력을 잘 살려주는 감독만 만나면 K리그에서 가장 무서운 선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profile
    보라복실 2022.06.13 08:27 (*.51.92.147)
    저도 동의합니다. 입단 전에 세징야와 비슷한 유형이라고 했는데 정말 그런 것 같아요. 대구에서 세징야를 3선에 박고 수비가담 시키면 무슨 일이 일어날까요? 현재 백성동이 맡은 역할엔 오히려 안드리고가 적합해보입니다.
  • ?
    모야Moya 2022.06.12 20:29 (*.52.37.28)
    감성돔으로 매운탕 끓이는 요리사
  • profile
    보라복실 2022.06.13 08:27 (*.51.92.147)
    ㅇㄱㄹㅇ ㅋㅋㅋㅋㅋㅋㅋ

자유게시판

전체글보기

List of Articles
게시판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자유게시판 처음 글 올립니다.(나름의 부탁글,긴글) [4] 반레드 2023.05.10 16
자유게시판 FC안양의 자랑, FC안양의 부끄러움 [4] 연제민짱 2023.05.10 15
자유게시판 경기력에 대해 감독 탓을 하게 되는 이유 [4] 보라복실 2022.06.12 15
자유게시판 감독님을 좋아하든 아니든 서로 존중은 했으면 좋겠네요. [8] 보라복실 2023.10.26 14
자유게시판 나바루입니다^^ [11] file 나바루 2023.06.21 14
자유게시판 간만이군요! 부천전 직관 후기 올립니다ㅎ [9] file 연제민짱 2023.06.05 14
자유게시판 처음 글을 써봅니다^^ [3] file 나바루 2023.06.04 14
자유게시판 이쯤에서 소신발언 한다. [14] FC안양 2022.08.21 14
자유게시판 좋은 소식이 있어 이렇게 글을 쓰게 됐습니다. [10] file 나바루 2023.08.09 13
자유게시판 내일 홈 경기에서 직접 제작한 안양 키링과 승리부적 소량 나눠드립니다. [17] file 너구리바티 2023.10.27 12
자유게시판 우리 팬들 너무 자랑스럽네요 [2] 보라복실 2023.06.26 12
자유게시판 1라운드 끝나고 적는 간단한 감상 및 잡소리 [4] 보라복실 2023.05.15 12
자유게시판 영상 하나 또 링크 걸어봅니다. [7] ScummoB 2023.05.11 12
자유게시판 안녕하세요! 가입인사 올립니다! [6] 수카바티재용종현 2023.04.09 12
자유게시판 2023년 소회 [6] file 존중 2023.12.20 12
자유게시판 이우형 감독 교체를 원하는 팬들과 아닌 팬들간에.. [2] 수카바티나리 2022.06.19 12
자유게시판 협조 부탁합니다. [8] ScummoB 2021.08.25 12
자유게시판 이우형 유니버스는 과거에 어땠을까?(FEAT.2019) [7] file 모야Moya 2021.04.29 12
자유게시판 2021년 8R, vs 서울E 관전평 [10] file 모야Moya 2021.04.26 12
자유게시판 2021년 7라운드까지 스탯으로 본 각성한 맹성웅... [9] file 모야Moya 2021.04.19 12
자유게시판 제가 뭐랬습니까 [6] file 사이버냥 2023.07.31 11
자유게시판 정빈 선수 [3] file ScummoB 2023.06.06 11
자유게시판 전남 전 짧은 소감 [2] 보라복실 2023.05.21 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1 Next
/ 91